결혼식에서 아들의 신부가 그녀의 딸이라는 것을 알게 된 엄마

5578

advertisement

눈앞에 다가온 결혼식

노스캐롤라이나주의 파고에 살고 있는 마사는 아들이 전해온 소식을 듣고 기뻐했습니다. 그녀는 곧 있을 아들의 결혼식을 고대하고 있었습니다. 마사는 4년 전 마크가 더 나은 취업자리를 위해 뉴욕으로 이사한 이후로 그를 보지 못했습니다. 마사는 아들의 연애 생활이 어떻게 흘러가고 있는지 전혀 몰랐습니다. 따라서 며느리가 어떻게 생겼을지, 어떤 사람인지, 그녀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지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그녀는 아들이 일생을 함께할 사랑을 발견했고, 그녀와 일생을 함께 보내겠다는 소리를 듣고 멀리서도 행복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