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트리스는 자신이 음식을 제공하고 있는 노숙자의 정체를 알고 나서 충격을 받았습니다

3003

advertisement

길 위의 남자

카렌은 식당에서 웨이트리스로 일을 했습니다. 한동안 그녀는 직장 근처에 노숙자가 앉아 있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 노숙자는 항상 같은 자리에 앉아 있었고 그의 눈은 외로워 보였습니다. 카렌은 그가 무척 외로워보였습니다.

그는 항상 기분이 좋아 보였고, 지나가는 모든 사람들에게 미소를 지어 보였습니다. 사실 그는 도움이나 돈을 요구하지도 않았습니다. 그가 원했던 것은 그저 대화였습니다. 카렌은 이러한 것이 훌륭하다고 생각하면서도 그 남자가 누구인지는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이웃들도 그와 자주 이야기를 나누었지만, 그의 신상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저 노숙자 일 뿐이었지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